함평, 억대 부농 336농가 ‘전년대비 1.3배↑’

함평관내 1억 원 이상 억대 고소득 농가 336개소...2018년 147개→2019년 336개로 228%증가,

35
함평군청사 전경. 편집에디터
함평군청사 전경. 편집에디터

함평관내 1억원 이상의 억대 고소득을 기록하는 농업인이 336개 농가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함평군에 따르면 전남도는 지난해 11월 한 달여 간 도내 5000만원 이상의 소득을 올리는 농가(법인․귀농 포함)를 대상으로 개별 면접조사와 농촌진흥청 ‘농축산물 소득자료집’을 활용해 고소득 농업인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함평군 내 연소득 5000만원 이상인 농가는 총 539개로, 이 중 1억원 이상 억대 부농은 336개 농가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 규모별로는 1억원 이상 2억원 미만이 가장 많은 222개 농가(41%)를 차지했으며, 50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이 203개 농가(38%), 2억원 이상 농가도 114개 농가(21%)를 차지했다.

소득 1억원 이상 농가 중에서는 축산이 249개 농가(74%)로 가장 많았고 식량작물이 70개 농가(21%)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1억원 이상 고소득 농가의 경우 지난 2018년 147개 농가에서 이번에 336개로 껑충 뛰어오르며 228%라는 도내 시․군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군은 축산농가 집중 육성에 따른 축산규모화, 농자재 등 각종 생산비 지원을 통한 농가 경영비 절감, 지속적인 판로확보를 통한 소비 안정화 등을 주요 상승 요인으로 분석했다.

군 관계자는 “군 차원의 다양한 지원 확대와 고품질 생산을 위한 농가 자체적인 노력이 더해져 이번에 좋은 결과를 받아든 것 같다”며 “앞으로도 관계 기관․단체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보다 많은 지역 농업인이 고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함평=서영록 기자 yrseo@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