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의원 “5·18 모욕한 전광훈 목사 규탄”

광주 동남구갑 예비후보

41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장병완 의원(광주 동남구갑·사진)은 5일 광주를 찾아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고,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욕한 전광훈 한기총 대표목사의 발언을 강력 비판했다.

앞서 전 목사 등은 지난 4일 광주에서 열린 조찬기도회와 광주애국국민대회에 참석해 5·18을 ‘광주사태’라고 지칭하며 폄훼하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남로당이었다’ 등의 발언을 했다.

장 의원은 “5·18 40주년인 해에 광주 한복판에서 이러한 역사 왜곡과 폄훼가 일어난 점, 광주를 좌파도시라며 호남과 광주시민을 모욕한 것에 분노를 금치 못한다”면서 “전 목사는 광주시민과 5·18 희생자, 유족에게 당장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렇게 5·18을 모욕·왜곡하는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발언자의 책임을 묻는 ‘5·18왜곡처벌법’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