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2020년 전국 최초 추경예산 편성

주민소득증대·생활SOC 등 확장 재정정책 추진
당초 예산보다 1772억 증액된 7451억원 규모

34
신안군청사 전경. 뉴시스 편집에디터
신안군청사 전경. 뉴시스 편집에디터

신안군은 지난 4일 전국 최초로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신안군의회에 제출했다.

예산규모는 당초예산보다 1772억원 증액된 7451억원 규모로 일반회계는 6982억원이며, 특별회계는 469억원이다.

세입예산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국도비보조금 502억원, 순세계잉여금 448억원, 교부금 55억원 등이 증액돼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에 적극 부흥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위축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긴급하게 예산을 편성헀다.

이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신안군 핵심 과제인 주민소득 증대에 최우선으로 반영했으며, 주민 생활 불편 해결, SOC사업, 국도비 보조사업비의 내시액 변경에 따른 증․감 편성, 결산에 따른 보조금 집행 반환 등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사업을 위주로 편성했다.

정부 중점 사업인 생활 SOC사업과 지역개발 기반구축을 위한 주요 국고보조사업으로는 △어촌뉴딜300사업 13개지구에 246억원 △서남해안섬 숲생태복원사업 42억원 △지도읍 체육문화 복지센터 건립사업 25억원 등이 반영됐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농어업 소득 증대를 위한 농림해양수산분야에 △염전바닥재 개선사업 28억원 △유기질비료지원 24억원 △벼농사 규모화 지원사업 21억원 등 919억원이 증액 반영됐다.

관광 활성화를 위한 문화 및 관광분야에 △사계절 꽃피는 1004섬 조성사업 60억원 △한국분재유리공원 조성사업 18억원 △비금 대동염전 정비사업 15억원 등 248억원이 증액 반영됐다.

또 주민들의 복지 증진을 위한 보건 및 사회복지분야에 110억원, 여객선 야간 운항 및 버스공영제 확대 추진 등을 위한 수송 및 교통분야에 104억원, 환경분야에 42억원, 교육분야에 36억원 등이 분야별로 증액됐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이번 제1회 추가경정 예산은 ‘희망이 샘솟는 신안’ 건설을 위해 주민 소득증대와 국고 보조사업 등을 통한 지역개발사업에 가장 역점을 두고 사업비를 반영했다”고 밝혔다.

신안=홍일갑 기자 ilgapho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