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서 제안 폭로 장미인애 “힘들어도 포기하지 말자”

18
 뉴시스
뉴시스

배우 장미인애가 스폰서 제안을 폭로 후 ‘힘들어도 포기하지 말자’라는 내용이 담긴 글귀를 공개하며 심경을 밝혔다.

장미인애는 지난 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귀가 인쇄된 사진을 게재했다.

글귀에는 “힘들어도 포기하지 말 것. 넌 이것을 감당할 수 있고 충분히 이겨낼 수 있으며 지금을 지나며 더 찬란해질 테니까. 잊지 말아. 포기하고 싶은 지금도 넌 잘 해내고 있다는 것과 앞으로도 잘 해낼 너라는 것을. 그러니까 넌 행복한 사람이라는 것과 너의 삶, 참 소중하다는 것을 잊지 말아”라고 적혀 있었다.

앞서 장미인애는 지난달 31일 스폰서 제안을 폭로하며 괴로운 심경을 밝혔다. 자신의 SNS에 “꺼져 XX아”라며 누군가가 보낸 ‘DM'(다이렉트 메시지)을 캡처해 올렸다.

메시지에는 “안녕하세요. 저희는 재력가분들과 스폰서를 연결해드리는 에이전트입니다. 불쑥 메시지 보내드려 죄송합니만 저희 고객분께서 그쪽한테 호감이 있다고 해 연락드립니다. 생각해보고 답 주시면 세부 조건 설명 드려보겠습니다”라고 쓰여 있었다.

장미인애는 지난해 11월에도 스폰서 제안과 관련된 메시지를 공개했다. 당시 그는 “배우 인생에 이런 XX같은 것들 쪽지를 받다니. 한두 번도 아니고 맞고 싶냐?”라며 불쾌해했다.

장미인애는 2003년 시트콤 ‘논스톱4’로 데뷔했다. 드라마 ‘레인보우 로망스'(2005~2006) ‘소울메이트'(2006) ‘보고싶다'(2012~2013) 등에 출연했다. 2013년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징역 8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고, 지난해 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로 복귀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