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감독 “올림픽 때 일본보다 위에 있고 싶다”

AFC U-23 챔피언십 2020 결산 기자간담회
와일드카드 선수들에게 "공들고 물들라" 주문

21
김학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2020 결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김학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2020 결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우승으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성공한 U-23 축구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이 다가올 도쿄올림픽에서는 일본보다 나을 성적을 거두고 싶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30일 오전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U-23 챔피언십 결산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해 “일본보다는 위에 있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는 (메달권 진입이라는) 목표를 설정해야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게 된 한국은 다가올 도쿄올림픽에서 2012 런던대회 이후 8년 만의 메달 획득을 노린다.

김 감독은 “감독은 어떤 대회를 나가도 피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번 대회도 나는 선수들을 믿고, 선수들이 코칭스태프를 믿었기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 올림픽도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연령별 대회는 충분히 도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김 감독은 좀 더 빠른 축구를 구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패스 타이밍과 움직임 등이 좀 더 빨라야 상대를 제압할 수 있다. 우리가 더 좋은 축구를 하려면 빨라야 한다. 공의 속도, 움직임의 속도 등이다. 속도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고 했다.

2020 도쿄올림픽 본선에 합류할 와일드카드(24세 이상) 선수들을 향해서는 궂은일을 자처하라고 조언했다.

올림픽 최종 엔트리는 18명으로 구성된다. 이중 3명은 연령에 구애받지 않는 와일드카드로 채워진다. 올림픽에 큰 비중을 두고 있는 한국은 세 장의 카드를 모두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

김 감독은 “와일드카드 선수들이 무엇을 할 것인지 생각해보면 헌신이다. 공들고, 물들고, 커피를 사주는 것이다. 어린 선수들은 그런 선수와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고 전했다.

이상적인 와일드카드상을 직접 언급한 김 감독은 해당 포지션과 후보자에 대해서는 일체 답변을 피했다. 김 감독은 “태국에서도 이야기했고, 공항에서도 말했지만 처음부터 다시 생각할 것이다. 어떤 자리가 문제인지 지금 말하기는 어렵다. 팀에 필요한 선수, 쓸 수 있는 선수로 뽑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2020 결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김학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2020 결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