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결제 사기 30대 구속 송치

110명에게 96억원 가로채

49

광주 북부경은l 29일 수수료를 미끼로 투자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하게 한 뒤 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30대 2명을 구속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10여 명에게 신용카드를 받아 결제 사기를 벌여 96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신용카드를 빌려주면 세금과 법인세를 내고 2% 이상의 수수료를 챙겨주겠다’고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범행 초기 신용카드를 빌리는 대가로 일부 수수료를 챙겨준 뒤 투자금이 불어나자 잠적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과 함께 범행한 공범 1명은 기소 중지됐다고 밝혔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