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올림픽 출전권·우승컵’ 안고 금의환향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도쿄올림픽 본선 조 추첨은 4월20일
본선 활용할 와일드카드 관심…“상대 정해지면 윤곽 잡힐 것”

31
2020 AFC U-23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머쥔 대한민국 축구 U-23 대표팀이 28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귀국, 기념촬영 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2020 AFC U-23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머쥔 대한민국 축구 U-23 대표팀이 28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귀국, 기념촬영 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첫 우승과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김학범호가 28일 금의환향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영광을 안고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김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대회 최우수선수(MVP) 원두재(울산), 골키퍼 송범근(전북)을 포함한 선수 14명이 인천으로 돌아왔다.

주장 이상민은 우승컵을 두 손으로 쥐었고, 선수들은 목에 메달을 건 채 취재진 앞에 섰다. 대한축구협회는 정몽규 협회장, 최영일 부회장, 홍명보 전무이사 등 임원들이 모두 나와 뜨겁게 맞았다.

나머지 선수 9명은 소속팀 일정에 따라 개별적으로 복귀했다.

김학범호는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결승에서 연장 후반 8분에 터진 정태욱(대구)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조별리그 3전 전승, 8강(요르단), 준결승(호주)까지 6전 전승으로 이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김 감독은 “우승이라는 게 좋은 거 아니겠느냐. 선수들과 힘을 합쳐서 얻은 우승이라 더 값진 것 같다”며 “매 경기가 고비라고 생각했다. (선발 라인업에서) 많은 선수들을 바꾸면서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선수들이 굉장히 잘해줘서 경기를 이겼다. 매 경기가 고비였다”고 했다.

U-23 챔피언십은 그동안 한국이 AFC 연령별 대회 중 유일하게 정상에 오르지 못한 대회다. 2014년 초대 대회 이후 최고 성적은 2016년의 준우승이었다.

이에 앞서 준결승에서 호주를 꺾어 결승 결과와 상관없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9회 연속은 세계 최초다.

이번 대회 상위 3개국에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졌다. 한국을 비롯해 사우디(준우승), 호주(3위)와 개최국 일본이 도쿄올림픽 본선에 나선다.

이제 관심은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활용할 와일드카드(24세 이상 선수) 3장에 쏠린다. 올림픽 엔트리는 18명으로 골키퍼 2명, 필드플레이어 16명으로 구성된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홍명보(현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감독은 김창수, 박주영, 골키퍼 정성룡을 와일드카드로 활용해 사상 첫 동메달의 신화를 썼다.

김 감독도 전력 보강과 취약점 보완을 위해 와일드카드를 모두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김 감독은 이와 관련한 질문에 “일단 기다려 달라. 조 추첨을 해야 한다. 상대가 정해지면 분석하고, 어떤 선수가 필요한지 살펴야 한다”며 “지금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 4월20일 조 추첨 이후에 윤곽이 잡힐 것 같다”고 했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김 감독은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를 와일드카드로 써 금메달을 획득했다.

큰 범위에서 이들도 활용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감독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활용했던 와일드카드 선수들도 최종엔트리 후보에 속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나라 선수는 모두 해당이 된다”며 “우리 선수들(U-23 대표팀)도 열심히 하는 선수들이 많다. 심사숙고해서 결정할 것이다”고 했다.

2020 AFC U-23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머쥔 대한민국 축구 U-23 대표팀이 28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주장인 이상민(가운데 왼쪽)이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2020 AFC U-23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거머쥔 대한민국 축구 U-23 대표팀이 28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주장인 이상민(가운데 왼쪽)이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