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근로자 숙소 화재 방화 가능성 등 집중조사 착수

164

26일 해남 외국인 노동자 숙소 화재 원인에 대한 합동감식 결과 최초 발화부는 출입문 우측 작은방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정확한 발화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전선 등을 수거해 추가 감정할 계획이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당국은 26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실시한 합동감시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방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집중 조사중이다. cctv,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관련자를 확보, 조사에 착수했다.

지난 25일 오후 3시 37분께 해남군 현산면 외국인 노동자 숙소로 쓰이던 주택에서 불이 나 태국인 3명이 숨졌다.

거실에서 남성 1명, 화장실에서 남녀 각 1명이 발견됐으며 이들은 21일 오후부터 이곳에서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침부터 싸우는 소리가 났다”,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방문객 1명이 찾아왔다가 집을 나서는 모습을 봤다”는 이웃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 시신 부검 등 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한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사건 실체 규명에 최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