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승현군 질의응답

하승현(18·고려대입학예정자)군

130
하승현(18·고려대입학예정자)군 조진용 수습기자 jinyong.cho@jnilbo.co
하승현(18·고려대입학예정자)군 조진용 수습기자 jinyong.cho@jnilbo.co

-올해 처음으로 18세 투표권이 주어져 선거가 가능해졌다. 투표권을 가진 소감과 투표 의향은?

△원래는 보통 성인이 되면서부터 권리보단 의무 인데 주위 형들이 투표권이 주어졌다고 연락이 오기 시작하니 의무보단 권리이다 고 생각한다. 이유는 본인에게 의사결정을 주어주는 결정권을 주어서 그렇다. 한편으론 민주시민이라면 무조건 투표를 해야한다 생각한다.

-국회의원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국회의원은 연기자다 고학력자 임에도 불구하고 자기가 원하는 것을 얻기위해서 대중들 앞에서 연기하는사람이라 생각한다.

-처음 투표를 하게 되는 이번 총선에서 후보자 선택 기준은?

△일반적인 대한민국에 국회의원 후보 선택 기준이 어떤정당에 속해있느냐이다 하지만 나는 내가 사는 지역에 국회의원이 어떤 활성화를 기여할것인가를 기준으로 할 것이다.

-호남의 경우, 이번 21대 총선 관전 포인트는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출신 후보들이 텃밭을 탈환하느냐, ‘비 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다시 당선되느냐 여부다. 이에 대한 견해는?

△국민의당 여풍이 강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당에 기준을 갖지 안는다면 비민주당이 뽑힐 것이다.

-기성세대들은 청년들의 저조한 투표율과 정치에 대한 무관심을 지적한다. 동의하는지?

△무관심을 만든 배경은 청년들의 문제를 깊게 다룬적이 있느냐? 이다 제일 근접한 사례로 일자리 문제를 잘 다루었느냐 교육문제를 잘 다루었느냐다. 과연 그게 청년들을 위한정책이냐 는 것이다. 단순히 그냥 일시적으로 관심받을려고 해결하겠다 고만 했기에 뽑아봤자 바뀐게 하나도 없다.

-이번 총선에서 공약으로 채택됐으면 하는 청년 정책이 있다면?

△경제부분 과 교육 부분 2가지다. 경제부분은 비난받더라도 옳은방향으로 변함없이 정책이 진행 됐으면 좋겠다 독일의 경우 노동시장개혁 정책을 변함없이 추진중이다. 교육부분은 입시제도 바뀔때마다 피해보는게 수험생이다. 이명박 정권당시 영어가 중요하다 해서 영어를 많이 노력하고 투자했는데 정권 바뀌면서 영어의 중요성 비중이 하락했다. 상대평가 했을 때 영어잘해서 좋았는데 절대평가로 바뀌어서 학생본인(하승현씨)이 제일 큰 피해를 받았다. 정권이 바뀔 때 마다 정책이 바뀌면 함께 피해보는 사람은 우리를 가르치시는 전국의 선생님들 이기 때문에 입시제도가 변덕스럽지 안았으면 좋겠다. 종합적으로 2가지 주제 모두 자주 혼동스럽게 변하지 안았으면 좋겠다.

하승현(18·고려대입학예정자)군 조진용 수습기자 jinyong.cho@jnilbo.co
하승현(18·고려대입학예정자)군 조진용 수습기자 jinyong.cho@jnilbo.co

조진용 수습기자 jinyong.cho@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