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혜린양 질의응답

노혜린(18·설월여고 예비 3학년)양

190
노혜린(18·설월여고 예비 3학년)양 김은지 수습기자 eunji.kim@jnilbo.com
노혜린(18·설월여고 예비 3학년)양 김은지 수습기자 eunji.kim@jnilbo.com

-올해 처음으로 18세 투표권이 주어져 선거가 가능해졌다. 투표권을 가진 소감과 투표 의향은?

△드디어 우리나라가 청소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 위해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 그동안 총선 후보자들의 교육, 입시 관련 공약을 들으면서 그러한 정책들의 주 대상은 학생인데 불구하고 정작 그 대상인 학생에게는 왜 선택의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것인지, 당장 그 다음 해에 본격적으로 사회에 진출하는 만 18세 예비 청년들의 의견은 존중되지 않는 것인지 항상 의문이었기에. 이번 선거권 연령 하향은 저를 비롯한 많은 학생들에게 있어 아주 뜻깊고 의미 있는 일이 아닐까 싶다.

-국회의원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솔직하게 ‘국회의원’이라는 단어가 주어졌을 때, 결코 좋은 이미지만이 연상되지는 않는다.국회의원은 그 무엇보다도 ‘국민’을 우선시하여 민주적인 절차에 따라 정치를 실현해야 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날이 갈수록 그 의미가 흐려지는 것 같다. 점차 국민을 대표해야 하는 사람들이 본인들의 이익을 챙기기에 급급하고, 자신의 뚜렷한 이념을 펼치며 정치를 하는 것은 물론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나 그 과정이 크게는 몸싸움으로까지 이르는 것이 우리나라 정계에서 볼 수 있는 흔한 모습이기 때문이다. 이 부분에 관해서는 앞으로 우리나라 정계가 개선해가야 할 하나의 문제점이라고 생각한다.

-처음 투표를 하게 되는 이번 총선에서 후보자 선택 기준은?

△처음으로 만 18세, 고등학교 3학년에게 참정권이 주어졌기에, 처음으로 학생의 입장에서 최대한 고려하여 선택을 할 예정이다. 제일 먼저 ‘청소년의 교육’에 관한 부분부터 시작하여 이제 일 년이 채 남지 않은 예비 스무살 청년으로서 ‘청장년층의 일자리’에 관한 부분까지 폭넓게 바라보고 가장 더 나은 사회를 도모할 수 있겠다 싶은 후보자를 뽑을 것이다.

-호남의 경우, 이번 21대 총선 관전 포인트는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출신 후보들이 텃밭을 탈환하느냐, ‘비 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다시 당선되느냐 여부다. 이에 대한 견해는?

△민감한 부분이라 말하기 살짝 조심스럽다. 일단 더불어민주당은 20대 총선 때 믿었던 호남 지역의 표를 온전히 얻어내지 못한 데 있어 그들의 근본적인 문제점이 무엇이었는지 잘 생각해보았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21대 총선 때는 그게 민주당이 되든, 비민주당이 되든 조금이라도 더 국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당이 호남 주민의 민심을 가져갈 수 있었으면 한다.

-기성세대들은 청년들의 저조한 투표율과 정치에 대한 무관심을 지적한다. 동의하는지?

△청년들을 지적하기 이전에 그 원인 제공자를 먼저 지적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그들이 목소리 높여 개선점을 말해도 우리나라의 정치가 쉽게 바뀌지 않기 때문에, 현 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청년들이 좌절감을 느끼고 오히려 포기를 하게 되는 것이다. 한 마디로 자발적인 무관심이 아닌 강제적인 무관심이나 마찬가지다. 또한, 애초에 세대를 구분하여 이러한 사항들을 지적하는 것부터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물론 세대에 따라 정부에 요구하는 바에 차이가 있고, 서로 관심사가 다를 수 있지만, 결국 우리 모두는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도모하는 궁극적인 목표를 가진 한 나라의 국민이기에 더 이상 세대를 구분하여 비판을 넘어선 비난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

-이번 총선에서 공약으로 채택됐으면 하는 청년 정책이 있다면?

△현재 꽤 많은 공기업에서 실시되고 있는 블라인드 채용 정책처럼 더욱 ‘공정성, 형평성’에 기반을 둔 청년 정책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불합리한 차별이 만연하는 사회에서 정책적으로 이와 같은 부분들이 계속해서 보완된다면 많은 청년들이 제약 없이 제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고, 능력 있는 인재들은 지속적으로 양성될 수 있을 것이다.

노혜린(18·설월여고 예비 3학년)양 김은지 수습기자 eunji.kim@jnilbo.com
노혜린(18·설월여고 예비 3학년)양 김은지 수습기자 eunji.kim@jnilbo.com
김은지 수습기자 eunji.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