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제 행정부시장 등 민간공원 특혜의혹 전면 부인

"잘못된 행정 바로잡은 것 뿐"

154

민간공원 특례사업 특혜의혹의 재판에 넘겨진 정종제 행정부시장 등 간부 공무원 4명이 법정에 섰다.

으들은 검찰이 공소한 모든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광주지법 형사4단독(재판장 박남준)은 22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환경생태국장 A(55)씨, 병합된 정종제(57) 행정부시장, 윤영렬(58)감사위원장, 담당 공무원 B(56)씨에 대한 재판을 진행했다.

이날 처음으로 법정에 선 정 부시장과 윤 감사위원장을 모든 혐의를 부인하며 무죄를 주장했다.

정 부시장 등은 우선협상대상자 평가 점수 산정에 부당하게 관여해 업체 선정에 영향을 줬다는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하고 잘못된 최초 행정을 바로잡은 것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담당 공무원 B씨도 “제안서 평가결과 보고서를 시의회 의장 보좌관에게 건넨 사실은 인정 하지만 내부 비밀문서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를 부인했다.

B씨 측 변호인은 “제안 평가결과 보고서를 전달한 적은 있지만 평가가 이뤄진 후에 전달된 것이고 의장이 업무상 참고를 하기 위해 달라고 한 만큼 법리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제안심사위원회 소속 위원에 대한 증인신문도 이뤄졌다.

민간공원 사업에 참여하려던 김상열 전 호반그룹 회장에게 철근 납품 특혜를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친동생의 재판은 다른 재판부에서 별도로 진행된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