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던 외제차서 화재… 경찰, 엔진룸 발화 추정

55

주행 중이던 외제차량에서 불이 났다.

22일 광주 남부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19분께 광주 남구 임암동 행암교차로를 달리던 A(28)씨의 BMW X5차량에서 불이 났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7분 만에 꺼졌으며, 차량 보닛 일부가 탔다.

A씨는 화재 직전 곧바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A씨는 경찰에 “운전 중 차량 앞쪽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 차를 세운 뒤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엔진룸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