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근한 설 연휴, 귀경길엔 비 소식

26일 오후부터 흐리고 최대 80mm 이상 비

18

설 연휴 기간 광주·전남 지역은 평년보다 따뜻하겠으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귀경길 차량 운행에 주의가 요구된다.

22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24일과 설 당일인 25일 광주·전남 지역엔 구름이 많이 끼겠다. 연휴가 끝나는 27일까지 평년보다 3~10도가량 기온도 높겠다.

귀경이 시작되는 26일 오후부터 27일까지는 남해를 통과하는 저기압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최대 80㎜다.

해안을 중심으로 초속 10~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내륙에서도 강풍이 불 전망이다.

26일 오후부터 27일 남해·서해 일부 해역에 물결이 1~4m가량 높게 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남해서부먼바다에는 풍랑특보 가능성도 보인다.

섬 지역 귀성객들은 기상 정보에 귀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설 연휴기간 막바지 많은 겨울비가 내리면서 귀경길 차량 통행 혼잡이 예상된다. 교통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