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사망 신고하다 마약 투약 들통

서부경찰, 30대 남성 필로폰 투약 혐의 구속

69

여자친구의 사망을 신고한 30대가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경찰 조사 과정에서 들통났다.

광주 서부경찰은 22일 향정신성의약품을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A(37)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후 서구의 한 아파트 자택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다.

A씨는 필로폰을 투약한 뒤 자고 일어나 화장실에서 숨진 여자친구를 발견, 다음 날 오전 7시40분께 경찰에 신고했다.

사망 경위를 조사하던 경찰은 비논리적인 말을 반복하는 등 횡설수설 하는 A씨를 수상히 여겼다.

경찰은 A씨의 집에서 필로폰을 발견, 압수했다. 또 간이 마약 검사를 통해 A씨의 투약 사실을 확인했다.

여자친구의 사망과 마약의 연관성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마약을 판매한 일당 등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