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계 판도 바꿀 단호한 개혁 필요”

박인순(81·여)씨

199
박인순(81·여)씨 김해나 수습기자 haena.kim@jnilbo.com
박인순(81·여)씨 김해나 수습기자 haena.kim@jnilbo.com

– 국회의원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이미지가 좋지 않다. 국회의원은 사심을 빼고 국민을 위해주는 사람이었으면 한다.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 당력에 휘둘리지 않는. 외국은 무보수 국회의원도 있다고 한다. 선거할 때만 위해주는 척하면서 끝나면 모두 나 몰라라 하는 모습을 많이 봤다.

– 20대 국회가 막말, 몸싸움, 개점휴업 등으로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 썼다. 가장 큰 원인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본인 당의 입장만 옳다고 생각하니까 그런 것 같다. 서로 배려하고 공정하게 대해고 그런 것이 없다.

– 호남의 경우 이번 21대 총선 관전포인트는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출신 후보들이 텃밭을 탈환하느냐, ‘비(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다시 당선되느냐 여부다. 이에 대한 견해는.

△자한당은 발을 못들일 것이다. 호남 민심은 민주당이 클 것으로 예상한다. 광주의 민심이 둘로 쪼개진다면 민주당과 비민주당일 것이다. (자한당 제외) 이낙연 총리와 같은 호남 인물이 많이 배출됐으면 한다.

– 선거때마다 군소정당들의 이합집산이 되풀이되고 있다. 특히 호남계 야당의원을 중심으로 한 정계개편 움직임이 일고 있다. 공감하는지.

△진행 중인 검찰개혁과 같은 개혁을 해야 한다. 옳은 방향으로. 하지만 ‘그게 잘 이뤄질까, 옳은 방향으로 흘러갈까’ 하는 걱정이 있다.

– 가장 시급하게 풀어야 할 지역 현안은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국회의원, 구의원 수가 너무 많다고 생각한다. 현재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예전에 국회의원 임기가 끝난 후 연금을 받는 것이 정당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정치인들이 정치를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박인순(81·여)씨 김해나 수습기자 haena.kim@jnilbo.com
박인순(81·여)씨 김해나 수습기자 haena.kim@jnilbo.com
김해나 수습기자 haena.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