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힘 되찾아야 호남도 발전할 것”

구영웅(81·광주시 사진대전 초대작가)씨

115
구영웅(81)씨가 인터뷰 질문에 답변하고있다. 최원우 수습기자 wonwoo.choi@jnilbo.co
구영웅(81)씨가 인터뷰 질문에 답변하고있다. 최원우 수습기자 wonwoo.choi@jnilbo.co

– 국회의원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현재 우리나라는 국회의원은 왕이다. 일단 국회의원이라는 제도를 아주 부정적으로 생각한다. 미국식 제도를 따라서 국회의원 한 사람에게 엄청난 예산을 들이는 것은 좋지 않다. 좁은 사무실에서 혼자 업무를 처리하는 등 스웨덴과 같은 선진국의 예시를 따르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 국회의원 한 사람에 아홉명의 비서가 붙는다. 국회의원의 활동비에 국민의 혈세가 나가기 때문에 최대한 줄이는 것이 좋다. 국회의원 얘기만 나오면 열이 받는다.

– 20대 국회가 막말, 몸싸움, 개점휴업 등으로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 썼다. 가장 큰 원인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예나 지금이나 우리나라에는 카리스마 있는 리더가 없다. 뛰어난 인물이 없고 고만고만한 사람들이 자신의 욕심을 추구하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 의견이 맞지 않더라도 서로 이해하고 좋은 안을 내놓아야 한다. 국민들이 보고있고 자라나는 어린 세대들이 보고있는데 뭘 보고 배우겠는가, 국민들 앞에서 무력적으로 행동을 하는데 이건 있을수가 없는 일이다. 국회의원으로서의 알맞은 행동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 호남의 경우 이번 21대 총선 관전포인트는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출신 후보들이 텃밭을 탈환하느냐, ‘비(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다시 당선되느냐 여부다. 이에 대한 견해는.

△무조건 탈환을 해야 한다. 그래도 문재인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본다. 반환점을 돌아 임기 반을 넘어가는 시점에서 현재 50%가 넘는 지지층이라는 것은 상당히 잘하고 있다는 것이다. 요즘 대통령 얼굴 보면 정말 짠하다. 어떻게 해서든 이번 선거때는 집권당에게 힘을 밀어줄 수 있게끔 해야한다.

– 선거때마다 군소정당들의 이합집산이 되풀이되고 있다. 특히 호남계 야당의원을 중심으로 한 정계개편 움직임이 일고 있다. 공감하는지.

△지역정당을 만들어서는 안된다. 여당이 제대로 된 정책을 펼칠 수 없게 야당이 발목잡고 있다. 이럴때일수록 더욱 민주당 하나에 힘을 실어줘야 호남에도 더 발전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여러정당으로 나눠지는 것보다는 하나의 당에 힘을 실어줘야된다.

– 가장 시급하게 풀어야 할 지역 현안은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저는 크게 바라는 것은 없다. 빛고을 노인건강타운 하나만으로도 자랑스럽다. 좋은 시설이고 광주시민으로서 자부심을 갖는다. 더 많은 노인들이 이런 혜택을 누릴 수 있게 이런 타운이 하나 더 있으면 한다.

구영웅(81)씨가 인터뷰 질문에 답변하고있다. 최원우 수습기자 wonwoo.choi@jnilbo.co
구영웅(81)씨가 인터뷰 질문에 답변하고있다. 최원우 수습기자 wonwoo.choi@jnilbo.co
최원우 수습기자 wonwoo.choi@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