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인권마을 만들기’ 공모사업 추진

마을별 1000만원 지원

154

광주시는 시민의 인권이 보장되는 인권도시를 실현하기 위해 2020년 인권마을 만들기 공모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인권마을 공모사업은 인권의 가치가 시민들의 일상적 삶의 공간인 마을에서부터 시작되도록 지난 2013년 3개 마을로 시작해 현재 19개 마을로 확대됐다.

올해 사업은 주민회의를 통한 참여형 프로그램이며, 인권환경 개선 등 유형적 자산으로 남을 수 있는 내용도 반영해 마을별로 1000만원 내외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광주시에 주소를 둔 비영리법인, 비영리민간단체, 마을사업 경험이 있는 마을공동체다.

희망자는 인권마을사업 제안서를 오는 28일부터 2월13일까지 광주시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하거나 우편, 방문 등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광주시 민주인권과로 문의하면 된다.

인권마을에서는 인권교육·인권캠프·인권문화제 등을 통해 인권 시각으로 마을을 들여다보고 마을의 변화를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주민 스스로 의논하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김용만 광주시 민주인권과장은 “주민들의 인권역량을 강화하고 광주정신을 인류 보편적 가치로 확장하는 인권마을 만들기에 관심 있는 단체나 활동가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