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보건소, 번개탄 판매업소 ‘생명사랑 실천가게’ 지정

1월부터 12개업소 판매행태 개선사업 시행...소비자에게 사용목적과 번개탄 위험 안내문도,

165

함평군보건소가 지역 번개탄판매업소 12곳을 ‘생명사랑 실천가게’로 지정하고 이를 알리는 현판과 함께 번개탄 보관함을 무료 보급했다고 22일 밝혔다.

함평군보건소는 번개탄(일산화탄소 중독)을 이용한 자살시도가 매년 증가추세(2007년 1%→2014년 17.5%)로 접어들면서 올 1월부터 번개탄 판매행태 개선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1월 현재 총 12곳의 지역 번개탄판매업소가 생명사랑 실천가게로 지정됐으며 복수의 업체에서도 문의 전화가 꾸준히 들어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명사랑 실천가게로 지정된 번개탄판매업소는 이번에 설치된 무료보관함을 이용해 비(非)진열방식으로 번개탄을 판매해야 한다.

또 번개탄을 찾는 소비자에게는 사용목적을 물은 후 번개탄의 위험성과 정신건강 상담 정보를 담은 구매자용 안내문도 함께 배부해야 한다.

이 밖에도 번개탄 보관함에 생명사랑 문구를 스티커 형식으로 부착하게 되며 자살예방상담전화번호(1393)가 적힌 안내문 등도 상시 비치된다.

정명희 보건소장은 “자살은 사소한 말 한마디, 작은 관심으로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면서 “이웃의 소중한 생명과 관련된 일인 만큼 생명사랑 실천가게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함평군보건소 관계자가 번개탄 판매업소에 무료 보관함설치와 안내문을 설명하고 있다. 함평=서영록 기자 yrseo@jnilbo.com
함평군보건소 관계자가 번개탄 판매업소에 무료 보관함설치와 안내문을 설명하고 있다. 함평=서영록 기자 yrseo@jnilbo.com
함평=서영록 기자 yrseo@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