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직원 외딴섬 발령은 보복 인사” 권익위 탄원서

고흥군민 1800여 명 참여

65

고흥군이 촛불 시위를 비하한 군수의 발언을 녹음해 유출했다는 의심을 받은 공무원을 홍도사무소로 발령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대해 고흥군 시민단체가 이를 규탄하기 위한 국민권익위원회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고흥혁신연대는 국민권익위원회에 고흥군청 보복성 인사를 조사해달라며 고충 민원 탄원서를 냈다고 21일 밝혔다.

탄원에는 고흥 군민 등 1784명이 참여했다.

고흥혁신연대 김주신 대표는 “당사자가 신안으로 간 것이 본인에게 좋은 것이라는 군수의 해명이 너무나도 황당해 탄원서를 제출하게 됐다”며 “권익위의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감사원에도 삼사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귀근 군수는 지난해 9월30일 군청에서 열린 업무 간담회에서 “집단 민원에 동참한 주민들이 정말로 피해가 있다, 없다를 알기보다는 몇사람의 선동에 의해서 끌려가는 경우가 많다. 집단시위가 그렇다”며 “촛불집회도 마찬가지다. 몇사람이 하니까 나머지는 그냥 따라가는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촛불집회 망언’을 녹취해 외부로 유출했다는 이유로 휴대전화까지 조사해가며 해당 공무원을 색출, 가는 데만 4시간 넘게 걸리는 섬으로 발령 낸 고흥군수는 해당 사건에 대해 해명했으나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