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 후 정계복귀 첫 행선지로 광주 찾은 안철수 속내는

5·18묘역 참배 후 호남민에 거듭 사죄 밝혀
신당 창당·호남 군소정당과 재결합 등 시사
대권 노림수 분석… 지역정가 반응은 싸늘

113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권은희·김동철·박주선·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과 당원들이 20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gunho.na@jnilbo.com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권은희·김동철·박주선·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과 당원들이 20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gunho.na@jnilbo.com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귀국 후 첫 행선지로 광주를 선택했다.

 표면상으로는 지난 제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을 지지해 준 호남민의 뜻에 반해 바른미래당을 창당한 데 대한 사과를 전하는 자리였지만, 신당 창당과 군소정당과의 재결합 등을 시사하는 등 향후 정치적 영향력 확보에 강력한 의지를 내비치면서 차기 대권을 노린 행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 안철수 “진심으로 사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광주를 방문, 과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 통합을 추진했던 데 대해 “국민의당을 지지하는 많은 분들의 마음을 미처 헤아리지 못했다. 서운했을 것”이라며 “늦었지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리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윤상원·박기순·박관현 열사의 묘지에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먼저 사과의 말씀부터 드리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당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 영호남 화합 그리고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그리고 호남에 기반을 둔 국민의당이 (통합을 위해)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이 역사의 고비마다 물줄기를 바로잡는 역할을 해온 호남에 맞는 옳은 길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일부 광주시민들이 피켓 시위를 하며 안 전 대표에게 항의한 것에 대해서는 “저는 지지해줬던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 그 과정에서 부족했던 저에 대해 사과드리러 왔다”며 “그 목적밖에 없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 호남 통한 대권 노림수?

 표면상으로는 호남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준 것에 대한 사죄의 자리였지만, 실상은 지지기반인 호남 민심을 살피는 한편 대중의 관심을 끌기 위한 행보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특히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에서 귀국과 동시에 정치적 행보에 나선 것을 두고선, 이번 총선을 기점으로 세를 결집해 차기 대선에 대비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안 전 대표는 창당 여부에 대해 “당 내외 많은 분들을 만나 뵙고 먼저 말씀드리는 게 순서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해외에서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실용적 중도정당을 만드는 데 제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또 대안신당이나 민주평화당과의 통합에 대해 “노선과 방향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노선이 맞다면 많은 분들의 힘을 구하겠다”고 하는 등 호남 군소정당과의 재결합 가능성도 열어뒀다.

 ● 지역정계, 싸늘한 반응

 지역정가의 반응은 싸늘하다. 호남계 군소정당들은 재결합 가능성을 일축하며 안 전 의원과 거리를 뒀고, 민주당은 실용적 중도정당이 지난 20대 총선과 같은 ‘안풍’을 일으킬 가능성은 낮다고 보는 입장이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사람이 가장 바보(같은 경우)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것인데 광주 시민들이 굉장히 영특하다”며 “(호남이) 한 번 당하지 두 번 당하겠나”라고 일축했다.

 그는 “솔직히 저도 이번 주말에 있으면서 광주에 이틀 있었다. 그런데 (안 전 대표에 대한 여론은) ‘아니올시다’이더라”고 덧붙였다.

 이형석 민주당 최고위원도 최고위원회의에서 “4년 전의 안철수는 광주가 잘 모르는 안철수였지만 지난 2017년 대통령 선거를 치른 이후 안철수는 광주가 너무나 잘 아는 안철수라는 사실을 인지하기 바란다”며 “4년 전 광주, 호남에 대한 환상은 이제 지우기 바란다”고 견제구를 던졌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