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판매’ 사기 40대 경찰 수사

SNS 통해 만나 4억원 가로채

107

가상화폐(비트코인)를 저렴하게 판매하겠다고 속여 수억원을 가로챈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광주 광산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광산구 한 모텔에서 A씨로부터 4억원이 들어있는 돈가방을 도난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현재 40대로 추정되는 용의자 B씨를 추적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SNS를 통해 알게 된 이들은 “비트코인을 저렴하게 구입해 주겠다”는 B씨의 제안에 모텔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먼저 돈가방이 들어있는 가방을 전달했으며, B씨는 미리 준비한 여행용 가방에 돈을 옮겨 담았다.

A씨는 돈을 전달했음에도 전자지갑에 비트코인이 들어오지 않아 B씨에게 인증사진을 요청했으나, B씨는 “오류가 있는 것 같다”, “전자지갑으로 들어가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며 자신의 사무실에서 가서 작업을 하겠다고 한 뒤 여행용 가방을 A씨에게 주고 사라졌다.

B씨가 A씨에게 건넨 가방에는 음료수 등 현금 무게를 맞추기 위한 잡동사니로 채워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가 모텔에 들어가기 8시간 전에 똑같은 여행용 가방 2개를 구입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B씨가 계획적으로 A씨에게 접근한 것으로 보고 CCTV를 확보해 용의자를 특정, 추적하고 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