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경찰 ‘설 명절 종합치안대책’ 추진

금융기관 등 범죄취약지 자위 방범체계 구축
전통시장 등 교통혼잡 예상지역 집중 관리도

17

광주·전남 경찰이 설 명절을 앞두고 20~27일까지 ‘설 명절 종합치안대책’을 추진한다.

금융기관과 편의점 등 현금 다액 취급업소 등 범죄취약지를 중심으로 범죄예방진단을 통해 취약요소에 대해 방범시설 등을 보강할 수 있도록 범죄예방 홍보와 자위방범체계 구축을 당부할 계획이다.

또 범죄예방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순찰선을 정비하고 지역경찰 자원근무자 확대 및 경찰관 기동대와 상설중대 등 가용경찰관을 최대한 동원, 자율방범대 등 협력단체와 함께 주택가 및 상가 주변, 외국인 밀집지역 등에 대한 맞춤형 순찰활동을 실시한다.

같은 기간 특별 형사활동을 통해 강력범죄 빈발지역·시간대 중심으로 예방적 형사활동 및 명절 기간에 증가하는 가정폭력 재발우려 가정 및 학대우려아동에 대한 특별관리를 실시, 보호활동에도 힘쓸 예정이다.

아울러 고속도로 혼잡구간, 전통시장, 역, 터미널, 공원묘지 등 교통혼잡 예상지역에 병력을 선제적으로 배치해 주민이 편안하게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소통 확보에도 노력할 방침이다.

22일까지 전통시장 등 명절준비 혼잡장소를 집중관리하고 23일부터 27일까지 교통·지역 경찰, 기동대, 모범운전자을 투입해 귀성·귀경길 교통소통 및 안전 확보에 나선다

경찰 관계자는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평온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경찰 역량을 총동원해 치안 안정 확보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