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미상 유골 발견’ 옛 광주교도소 추가발굴 착수

28일부터 발견지 주변 조사

16
지난달 19일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에서 신원 확인이 안된 유골 수십구가 발견됐다. 5·18기념재단 제공 김양배 기자 ybkim@jnilbo.com
지난달 19일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에서 신원 확인이 안된 유골 수십구가 발견됐다. 5·18기념재단 제공 김양배 기자 ybkim@jnilbo.com

5·18단체와 광주시가 신원미상의 유골이 발견된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 인근 추가 발굴에 나선다.

19일 5·18기념재단 등에 따르면, 5·18단체와 광주시는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닷새간 무연고 합장묘 인근 텃밭 2800여 ㎡에서 유골 발굴 조사를 진행한다.

신원미상의 유골 40여구가 발견된 만큼, 또 다른 유골의 매장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행방불명자의 대표적인 암매장지로 지목돼 오던 곳이다.

5·18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광주시에 해당 부지 인근에서 진행 중이던 도로 신축공사 중단을 요청했으며, 시는 이를 받아들여 대한문화재연구원에 발굴 조사를 의뢰했다.

대한문화재연구원은 약 2년 전 옛 광주교도소를 비롯해 광주·화순의 경계인 너릿재, 광주천변 자전거길까지 약 50일 동안 발굴 조사를 한 전문 업체다.

유골 발굴조사에는 5·18단체 대표들도 직접 참관한다.

지난달 19일 옛 광주교도소 내 무연고 수형자 분묘 이장 작업 도중 법무부가 관리하지 않는 신원미상의 유골 40여 구가 발견돼 강원도 원주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본원으로 옮겨져 유전자 정보를 활용한 정밀 감식이 진행되고 있다.

앞서 5·18재단 등은 지난 2017년 옛 광주교도소 일부 부지에서 행불자 암매장 발굴조사를 진행했으나 성과 없이 중단된 상태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