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호 “해리스 주한미대사 즉각 추방해야”

광주 북구을 예비후보

33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윤민호(사진) 민중당 광주 북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9일 “조선총독 행세하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즉각 추방하고, 내정간섭기구로 드러난 한미워킹그룹을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윤 후보는 “최근 해리스 미대사가 정부의 북한 개별관광 추진에 대해 ‘미국과 협의하라’며 가로막았다”면서 “말이 협의지, 사실상 미국의 허락 없이는 한 발짝도 내딛지 마라는 협박이다”고 규정했다.

또 “한미워킹그룹이 협의체가 아닌 ‘내정간섭기구’임이 다시금 드러났다”면서 “대북제재 항목도 아닌 금강산 개별관광조차 가로막고 있다. 한미워킹그룹이 존재하는 한 대한민국은 그 어떤 사안에 대해서도 자주적인 결정을 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굴욕외교, 사대외교의 상징인 한미워킹그룹 해산을 미국에 통고해야 하며, 해리스 대사를 ‘비우호적 인물’로 선언하고 즉각 추방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