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당원모집 혐의 정종제 부시장 사무실 압수수색

119
검찰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관련 17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행정부시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뉴시스
검찰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관련 17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행정부시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뉴시스

검찰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의 사무실과 관사를 압수수색했다.

17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1시40분까지 시청 내 정 부시장의 사무실과 인근 관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정 부시장의 휴대전화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을 수사하던 검찰은 지난해 9월 광주시와 광주도시공사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 일부 공무원이 정 부시장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당원을 모집한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정 부시장은 4·15 총선에 출마를 저울질했다.

이후 검찰은 해당 공무원들과 정 부시장의 고교 동문 등을 불러 조사를 벌였다. 검찰 조사를 받은 일부 공무원은 ‘정 부시장이 도와달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가 시작되자 정 부시장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총선 출마와 관련해 당원 모집을 부탁하거나 지시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한편 정 부시장은 민간공원 특례사업 사건과 관련,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