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한복교복 보급…문체부, 한복진흥 나선다

30

올해부터 학교 교복에 맞춤형 한복교복을 보급하는 지원사업이 시작된다. 또 한복 착용시 할인혜택 등을 확대하기 위한 예산도 지원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6일 서울 노보텔앰배서더 동대문호텔에서 첫 ‘한복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신년회에서 문체부는 올해 한복문화진흥사업을 소개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올해부터 교육청과 연계한 공모를 통해 희망 학교를 선정해 맞춤형 한복교복 보급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문체부는 교육부와 업무협약을 맺고 지난해 공모전을 통해 교복 디자인을 개발했다.

문체부는 또 한복문화진흥을 위해 올해부터 한복 착용시 할인 또는 혜택을 주는 정책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해 예산을 지원한다. 국내 유일의 한복박람회인 한복상점은 기존 서울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3∼4회 추가로 임시 상점(팝업스토어) 형태로 개최한다.

후학을 양성하기 위한 한복기술 전수와 체험교육 등을 진행하는 공유작업공간인 한복마름방을 조성하고 홍보·마케팅에 취약한 중소업체들을 위한 지원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