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서 어린이집 아동학대 신고

“교사에게 맞았다” 진술도 확보

242

여수에서 한 어린이집 교사가 아동을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여수경찰에 따르면 지난 15일 학부모 두 명이 최근 여수의 한 어린이집에서 재롱잔치 연습 도중 교사가 아동 2명을 학대한 의혹이 있다며 수사를 요청했다.

경찰은 학부모의 진술을 토대로 해당 어린이집의 2개월분 CCTV 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이다.

경찰은 어린이들이 부모에게 ‘교사한테 맞았다’고 말한 내용도 확인하고 있다.

해당 교사는 최근 어린이집을 그만 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CTV 분석과 부모, 교사 등 참고인 조사를 계속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모가 찾아와 신고했으며 피해 일시 등이 정확치 않아 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며 “아동보호기관과 함께 아동학대와 관련된 다른 사항들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수=이경기 기자 ggle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