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전당역 대통령 생일 축하 광고 철거

"선거 앞두고 정치적 중립성 훼손 우려"

28
광주 지하철역 대통령 생일 축하 광고. 독자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 지하철역 대통령 생일 축하 광고. 독자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 지하철역에 게시됐던 문재인 대통령 생일 축하 광고가 4일 만에 철거됐다.

15일 광주시 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대한사람대한으로길이니보전회’는 지난 10일 광주 지하철 문화전당역 내 벽면에 문 대통령 생일 축하 광고를 실었다.

광고에는 “밝은 달은 우리 가슴 일편단심일세”, “1953년, 1월24일 문재인 대통령의 68번째 생일을 축하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문 대통령의 대형 사진이 담겼다.

이 단체는 스스로 문 대통령의 68번째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일회성으로 모인 평범한 여성들의 모임이라고 밝혔으며, 생일 광고는 10일부터 2월9일까지 진행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광주 도시철도공사는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중립성이 훼손될 수 있다고 보고 14일 오후 5시께 광고판을 철거했다.

도시철도공사 관계자는 “지하철역 광고를 위탁받은 대행사에서 자체적으로 판단해 광고를 게첨했지만,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는 광고물은 실을 수 없도록 한 규정을 고려해 오해 소지를 차단하고자 철거했다”고 했다.

단체는 “해당 광고는 선관위 측에 문의해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음을 확인했고 철거된 사유는 공직선거법과 관계가 없다”며 “정치적 의도를 전혀 포함하지 않았고,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훼손할 의도가 아닌 개인의 생일 축하를 위해 평범한 시민들에 의해 만들어진 광고”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서울 합정역 5번 출구 인근 건물 옥외전광판에도 같은 내용의 영상 광고를 내보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