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수당은 국가의 의무”

민중당 등 입법화' 촉구 서명 전달

115
15일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 앞에서 민중당 광주시당과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시농민회 관계자가 농민수당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민중당 광주시당 제공 편집에디터
15일 광주 서구 치평동 광주시청 앞에서 민중당 광주시당과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시농민회 관계자가 농민수당 도입을 촉구하고 있다. 민중당 광주시당 제공 편집에디터

민중당 광주시당과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시농민회는 15일 광주시민 1만8271명의 동의를 얻어 작성한 ‘광주시 농민수당 주민참여조례 청구인 서명’을 광주시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농민수당은 당장의 시혜가 아닌 미래세대를 위해 농업정책을 변화시키라는 국민 요구”라며 “식량안보, 국민 건강권, 수자원관리 등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는 약 252조원에 이른다. 농민수당은 이렇듯 중요한 가치를 갖는 농업·농촌이 지속될 수 있도록 국가가 책임져야 할 의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지난 2018년 해남에서 시작된 농민수당이 이제는 전국적 대세가 됐다”면서 “전남, 전북, 충남, 충북, 경남, 제주도 등 광역 자치단체가 농민수당을 지급하거나 추진 중이다. 2020년 농민수당 등에 투입되는 지방정부 예산은 3505억 원 가량으로 전액 지역화폐로 지급된다”고 설명했다.

단체는 “광주시 농민수당은 전국 최초, 도시와 농촌 복합 도시에서 추진되는 것으로 특별한 의미가 있다”면서 “광주시의회가 청구인 서명에 참여한 1만8271명의 뜻과 의지가 온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조례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