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목 졸라 살해 60대… 계획된 범죄였다

수면유도제 성분 검출

61

자택에서 남편을 살해한 아내가 범행에 수면유도제를 사용하고 내연남과 증거를 인멸하는 등 범행을 미리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 서부경찰은 A(61·여)씨가 살해한 남편 B(55)씨의 사체 내 분비물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소견을 통보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8시부터 오후 9시20분 사이 서구 금호동 빌라 3층 자택에서 남편 B씨를 살해하고 내연남 C(62)씨에게 증거 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내연남 C씨는 범행 직후 A씨의 연락을 받고 자택 거실에 남은 범행 도구 등을 자신의 차량에 싣고 유기한 혐의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달 30일 자택 인근 병원에서 한달치 수면유도제를 처방 받아 약국에서 구입, 범행 당일 빻은 수면유도제를 남편이 먹었던 음식에 넣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수면유도제 구입 시점을 볼 때 A씨가 일주일 전부터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남편 B씨의 사인은 국과수 부검 1차 소견에서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확인됐다. 다만 경찰은 둔기에 의한 외상도 사망에 이를 수준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C씨에 전화를 걸어 “쓰레기를 좀 치워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C씨와 함께 B씨의 혈흔을 닦은 수건, 혈흔이 묻은 거실 이불, 노끈 등을 김장용 봉투 3개에 담은 뒤 같은날 오후 9시50분께 C씨의 차량에 실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C씨가 광주 광산구 모 쓰레기장에 버린 범행 도구 등은 광역매립장에 이미 매립돼 경찰은 증거물을 확보하지 못했다.

경찰은 A씨가 C씨와 4년 전부터 내연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판단, 남편 B씨가 지난달 중순께 둘의 관계를 알고 이혼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다툼이 잦았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아내 A씨를 살인·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구속한 데 이어, 내연남 C씨를 증거인멸 혐의로 지난 11일 구속했다.

경찰은 14일 두 사람을 검찰로 송치하고 추가로 조사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