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작물재해보험 추가 확대

농식품부 5개 품목 대상

18

농림축산식품부는 13일부터 NH농협손해보험과 지역농축협 등을 통해 올해 농작물재해보험 상품 판매를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는 기존 62개 품목에 5개 품목(호두·팥·시금치·보리·살구)이 신규 추가돼 총 67개 품목이 보험가입 대상이 된다.

지난해 농작물재해보험에는 34만1000개 농가가 가입해 가입률 38.9%를 기록했다. 지난해는 봄철 이상저온과 4차례에 걸친 태풍 등의 재해로 19만5000개 농가가 보험금 9089억원을 수령했다. 이는 2001년 농작물재해보험 도입 이래 최대 규모였다.

13일부터 판매되는 재해보험 대상 품목은 사과·배·단감·떫은감 등 과수 4종으로, 다음달 28일까지 판매된다. 겨울철 피해까지 보장하기 위해 예년보다 판매시기가 앞당겨졌다. 보험료는 보장수준에 따라 국가가 40~60%를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가 15~40% 가량을 추가 지원해 농가는 10~35% 수준만 부담하면 가입이 가능하다.

벼는 4~6월, 고랭지 배추·무는 4월, 마늘·양파는 10~11월, 포도·복숭아는 11월에 각각 판매된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