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공원 특례사업 수사 결과 곳곳서 파열음

광주시민단체 "반쪽짜리 수사"·정의당 "사과해야"·호반건설" 특혜는 사실무근"

65

민간공원 특례사업 특혜의혹 수사에 따른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9일 논평을 내고 “반쪽짜리 수사결과”라고 비판했으며, 정의당과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도 성명을 발표, “이용섭 시장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호반건설 역시 같은날 입장문을 내고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어떠한 특혜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9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논평을 통해 “결정적 의혹을 밝혀내지 못한 반쪽짜리 결과”라고 비판했다.

시민단체는 “광주시가 왜 감사를 통해 특정업체를 밀어줬는지, 누구의 지시를 받았는지, 무슨 동기로 범행을 저질렀는 지 의혹은 풀리지 않은 채 남아있는 반쪽 결과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광주시 공무원들의 안이함과 부당한 행정행위, 불신과 신뢰도 추락에도 반성은 전혀 없으며 적극행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지적했다.

광주경실련 역시 성명을 통해 “이번 수사로 광주시의 적극행정이라기보다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조령모개(朝令暮改)식 행정임이 드러났다”며 “이용섭 시장은 시정의 최고 책임자로서 혼란을 초래한 책임에 대해 광주시민에게 공개사라과하”고 촉구했다.

정의당 광주시당도 논평을 내고 “시시비비는 재판에서 가려지겠지만 행정신뢰도를 끝없이 추락시키고 광주시민 자존심에 심대한 타격을 입혔다”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이 시장의 사과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사과를 요구하면서 관련자들의 해임을 촉구했다.

호반건설은 이씨와 특혜성 거래를 했다는 검찰 조사 결과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호반건설은 “이용섭 시장의 동생에게 편의를 제공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호반건설은 이미 이 시장의 동생이 운영하는 회사와 계약을 채결해 23회에 걸쳐 지속적으로 거래를 해왔다”며 “2017년 해당 회사의 업종전환에 따라 다년간 거래에 따른 신뢰를 바탕으로 철근 공급계약을 채결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진행하면서 광주시로부터 어떠한 특혜도 받은 사실이 없다”며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상실한 금호산업이 광주시의 행정처분을 수용하고 이의를 제기하지 않은 점 역시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