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생존과 지구미래를 위한 시민들의 투쟁이야기

32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에코사이드

마리-모니크 로뱅 | 시대의창 | 1만9800원

최근 온실가스, 미세 먼지 등 대기와 기후, 이른바 ‘하늘’의 문제가 지구적 차원에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문제는 ‘하늘’에서 멈추지 않는다. 우리의 ‘땅’과 ‘먹거리’에도 화학물질과 유전자조작에 의한 생태환경 파괴, 더 나아가 인류의 생존과 지구의 미래를 위협하는 여러 위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신간 ‘에코사이드 ‘는 10년 전 이러한 현실을 통렬하게 고발했던 베스트셀러 ‘몬산토: 죽음을 생산하는 기업’의 저자 프랑스 저널리스트 마리-모니크 로뱅의 새 책으로, 지난 10년 동안 더욱 심화된 위기를 여러 과학적 근거를 들어 폭로하고 있다.

동시에 이 책에서 그는, 이러한 상황을 야기한 미국, 유럽의 ‘전통적인 자본주의 강대국’ 정부와 몬산토 등 초대형 다국적기업 그리고 이들과 결탁한 과학자, 언론인의 ‘기득권 동맹’에 맞서 싸우는 전 세계 농민, 노동자, 독립 과학자, 의사, 법률가, 활동가 등의 ‘시민 연대’와 투쟁을 기록했다.

이 책은 지구에서 매해 80만톤 뿌려지는 제초제를 구성하는 화학물질 ‘글리포세이트’를 중점적으로 다룬다. 세계 최대 제초제 회사 몬산토가 ‘라운드업’이라는 이름으로 특허권을 소유했던 이 물질은, 땅,물,공기,일상 용품, 무엇보다도 수많은 음식물에 퍼져 동식물과 인간에게 피해를 야기했다.

시판 후 40년 만인 2015년 WHO 국제암연구센터에서 ‘발암 물질’로 가까스로 지정됐지만 여전히 판매되고 있다. 수십 년 동안 지속적으로 여러 과학적인 문제가 제기되었으나, ‘기득권 동맹’에 의해 묵살됐다. 그러나 저자는 더 이상 이러한 상황이 반복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이제 상황은 우리와 미래 세대의 생존을 위협하는 ‘에코사이드’, 즉 생태학살로 발전했으며, 이를 저지하려는 세계 시민들의 행동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저자는 이 과정을 촘촘히 기록함으로써 ‘생태학살이라는 평화에 반하는 범죄’를 중단시키기 위한 모두의 변화와 실천을 촉구한다. 한국어판에는 저자가 직접 촬영한 14장의 사진, 프랑스어판 출간 이후 이야기에 대한 후기가 추가 수록됐다.

이 책은 여전히 변형된 성장지상주의가 만연하고 여전히 농업과 목축업이 철저히 산업적인 논리로만 이해되는 속에서, 수십만 마리의 가축들을 살처분하는 속수무책의 전염병을 수차례 겪고, 글리포세이트 제초제를 사용을 여전히 규제 없이 허용하고 있으며, 유전자조작 식품을 대량 수입하는 한국에서 특히나 더 유효한 질문을 던진다.

박상지 기자 sangji.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