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특수화재 대비 내폭화학차 신규 배치

화재현장 폭발 등 소방대원의 안전확보 및 화점 접근 진화

26

중화학 공장이 밀집한 여수국가산단의 화재 및 폭발사고 시 투입될 신형 내폭화학차가 배치됐다.

8일 여수소방서는 국가산업단지 내 대형 및 특수화재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최첨단 내폭 화학차를 화학구조대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신형 내폭화학차는 화재 현장에서 폭발 등으로부터 소방대원의 안전 확보를 비롯해 우수한 방폭 성능으로 화점에 근접해 화재를 진압 할 수 있다.

차량가격은 14억여 원이며, 주요제원은 소화 용수 1만1000ℓ, 포 소화약제 1200ℓ, CO2소화장치(90㎏)을 탑재하고, 분당 방수량이 1만ℓ에 이른다. 위험물 및 특수화재 대응 능력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창수 소방서장은 “새로 배치된 최첨단 내폭화학차는 위험물 및 특수가연물을 대량으로 저장·취급하는 공장 등이 많은 국가산업단지 내에서 발생하는 화재를 진압하는데 최적격” 이라며 “앞으로도 국가산업단지 소방안전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수소방서는 1월 한 달 동안 내폭화학차 운용자들의 숙달훈련을 거쳐 본격적으로 현장 활동에 투입할 계획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