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공원 특례 정종제 부시장 등 기소…수사 공개도

8일, 검찰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 첫 공개 브리핑

108

광주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수사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갈 전망이다.

광주지검은 7일 형사사건 공개 심의위원회를 개최, 수사상황을 공개하기로 결정했으며,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감사위원장을 불구속 기소,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8일 오후 2시 광주지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 수사 진행상황을 브리핑하기로 결정했다.

법무부의 새 공보준칙이 마련된 후 광주에서는 처음으로 이뤄지는 사건 공개 브리핑이다.

또 지역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날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정 부시장과 윤 감사위원장에대한 기소도 이뤄졌다.

이들은 앞서 구속기소된 전 환경생태국장과 공모했다는 의혹을 받아왔으나, 지난해 11월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기소가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검찰의 수사 공개가 이뤄지는 8일 오전에는 민간공원 특혜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전 국장의 두 번째 공판도 진행될 예정이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수사 진행 상황 공개가 곧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한 수사 종결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