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검, ‘민간공원 특레 수사’ 공개 검토나선다

주중 형사사건 공개 심의위 개최해 공개 여부 결정

291

광주지검이 ‘깜깜이 수사’라는 지적이 제기되어 온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수사 진행상황 공개를 검토하기로 했다.

광주지검은 주중 ‘형사사건 공개 심의위원회’를 개최, 수사 진행상황 공개여부 등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검찰개혁에 따라 광주지검 형사사건 공개 심의위원회가 신설된 이후 열리는 첫 사례다.

사건 공개 심의위는 검찰측 2명과 학계, 언론인 등 모두 5명으로 구성됐으며 수사상황의 공개 여부와 범위 등을 결정한다.

검찰은 심의위 개최가 곧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한 수사 종결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또 최근 이용섭 시장 등이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아직 알려지지 않은 피의자들의 추가 기소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광주시 등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달 말 이용섭 광주시장과 호반건설 김상열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이에 따라 호반건설에 철근을 납품하기도 한 이 시장의 동생이 이번 사건과 연루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관련 의혹은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제기하면서 불거졌으며 이 시장은 이를 전면 부인했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