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국비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 개최

사전행정절차 이행 등 정부 순기보다 한박자 빠르게 대응
신규사업 47건·국비 6507억원 포함 총 사업비 8489억원

151
목포시는 지난 12월 27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종식 시장 주재로'2021년 국고 건의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를 개최했다. 목포시 제공 편집에디터
목포시는 지난 12월 27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종식 시장 주재로'2021년 국고 건의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를 개최했다. 목포시 제공 편집에디터

목포시가 2021년도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한 박자 빠른 행보를 펼치고 있다.

​목포시는 지난해 12월 27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종식 시장 주재로 ‘2021년 국고 건의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 날 보고회에서는 주요 시책 사업과 미래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신규 국비사업 47건 총사업비 8489억원(국비 6507억원)에 대해 정부 정책과의 적합도, 사업 타당성, 실현 가능성 등을 면밀히 검토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삼학도 평화누리 조성 982억원 △외달도 섬 숲 생태복원 141억원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전문랩) 89억원 △자원회수시설(소각) 설치 860억원 △하수찌꺼기 처리시설 증설 121억원 △해상풍력 지원부두 및 배후단지 개발 2180억원 △수출주도형 김 가공제품 개발 지원 50억원 △공영주차장 조성(2개소) 82억원 등이다.

시는 이번에 발굴된 2021년 국가예산 사업에 대해 전남도와 중앙부처 의견 수렴,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사업 계획을 구체화시키고, 국비사업 신청 전까지 사전 행정절차를 이행하는 등 정부예산 확보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의 재정분권 추진에 따라 균형발전 특별회계로 시행해왔던 각종 사업이 지방으로 대폭 이양됨에 따라 현안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2021년 국고 건의사업은 내년 2~ 3월경 전남도를 통해 중앙 각 부처로 신청되고 5월말까지 각 부처의 심사를 거쳐 기획재정부로 제출하게 된다.

김종식 시장은 “국비 지원 사업은 대부분 시 발전에 큰 자원으로 활용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정부예산 편성 순기보다 한 박자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 중앙부처 예산편성이 마무리되는 5월까지는 각 부처 및 기획재정부 등을 수시로 방문해 국비확보에 총력을 다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포=정기찬 기자 gcj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