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진영·김현미·박영선 총선 ‘불출마’

민주당 장관겸직 국회의원…오늘 선언

34

국무위원 겸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4명이 3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2일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내일(3일) 오전 당 확대간부회의가 끝나고 네 분의 장관 겸직 의원들이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장관직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사를 발표할 것”이라며 “공직자사퇴시한(1월16일)이 다가오고 있는 만큼 공식적으로 국민 앞에 정확한 의사를 표명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진영·박영선 의원은 입각 당시 불출마 의사를 표명했고 유은혜·김현미 의원은 청문회 문턱에 따른 후임자 물색의 어려움 등으로 인해 출마 의지를 접었다. 민주당은 3일 오전 10시30분 당 대표실에서 이해찬 대표가 함께 한 가운데 현직 장관들의 불출마선언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민주당에서 불출마를 공식화한 의원은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원혜영(5선), 백재현(3선), 이철희·표창원·이용득(초선) 의원 등 10명이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