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병 가져갈래”… 분리수거장서 시비 붙은 주민 손 깨문 50대 여성 입건

72

광주 서부경찰은 30일 시비 붙은 아파트 주민을 때린 혐의(폭행)로 A(50·여)씨를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9일 오전 11시께 서구 화정동 한 아파트 내 분리수거장에서 입주민 B(31)씨에게 욕설을 하고 손을 깨문 혐의다.

조사 결과 다른 아파트 주민인 A씨는 분리수거장에서 공병을 챙기는 과정에서 이를 제지하는 아파트 경비원에 욕설을 하고 이를 말리던 B씨를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B씨에게 “나이도 어려보이는데 왜 함부로 말을 하느냐”며 행패를 부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