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3곳 중 1곳 자금사정 악화

중기중앙회 500곳 설문

40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전국 중소기업 500개 업체를 대상으로 ‘2019년 중소기업 금융이용 및 애로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년 대비 자금사정이 악화된 중소기업이 3곳 중 1곳(32.2%)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비 내년도(2020년) 용도별 자금수요 전망에 대해 인건비 지급(39.6%), 구매대금 지급(38.8%)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나, 설비투자와 R&D투자에 대한 응답률은 각 4.2%, 3.4%에 그쳤다.

올해 은행에서 신규대출을 받은 업체들은 대출 시 애로사항으로 높은 대출금리를 꼽았으며(28.2%), 대출한도 부족(17.5%), 과도한 서류제출 요구(16.9%),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의 심사(16.4%)가 뒤를 이었다.

한정된 정책자금을 가장 우선적으로 지원해야 하는 업체군으로 기술력‧성장성 우수업체(64.2%), 일자리 창출 우수업체(34.2%) 순으로 응답하여, 창업(10.2%) 및 재창업(2.1%) 업체보다 더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중소기업에 가장 절실한 금융지원 과제에 대해서는 정책자금 지원 확대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61.0%), 다음으로 불황 시 중소기업 대출 축소 관행 개선(26.8%), 담보대출 의존 관행 개선(24.0%), 장기대출 확대(22.6%), 순으로 나타났다.

박간재 기자 kanjae.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