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아베에 “징용 판결, 韓정부 관여 못해”

靑, 속도감 있는 해결 강조

39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양국 정부의 속도감 있는 해결을 강조했다고 청와대가 25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전날 아베 총리와 회담에서 강제징용과 관련해 대법원 판결에 대해 우리 정부가 관여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강하게 설명했고, ‘그렇기 때문에 해결의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중요한 것은 해법을 찾는 일이다. 본질을 둘러싸고 (다른) 논쟁을 하는 것은 문제(해결을) 더 어렵게 할 뿐”이라며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나가자”고 당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일 정상회담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한 ‘문희상안’이 언급됐는가’라는 질문에 “우리측에서 전혀 언급이 없었고, 일본측에서도 언급이 없었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모든 문제를 풀기 전까지는 모든 것은 아이디어가 될 것”이라며 “그래서 한일 양국간 대화의 장을 만들어서 아이디어를 해법으로 숙성시키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거론하기도 했다. 여러 전문가들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문제가 이어지자 정상회담 자리에서 관련 문제를 언급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한국은 그 중대성에 대해 일본의 정보 공유라든지, 투명한 처리 부분들이 부족하다고 느껴진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을 전달한 게 아니라 여러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문제 인식을 전달한 차원이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에 아베 총리는 “투명하게 (관련) 정보를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dkka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