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화 한빛 1·2호기 영구정지시켜야”

광주환경단체, 월성 1호기 중단 환영 성명

80

광주지역 환경단체가 월성 1호기 가동이 영구 정지 결정을 환영하며 한빛 원전 역시 같은 수순을 밟아 처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빛 핵발전소 1·3·4호기 폐쇄를 위한 범시민 광주비상회의는 24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월성 핵발전소 1호기 영구정지를 결정에 대해 성명을 내고 “자유한국당 추천 일부 원안위 위원 2명의 반대가 있었으나 나머지 다수의 의견으로 영구정지가 결정돼 월성 1호기는 고리 1호기에 이어 폐쇄절차에 돌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회의는 “탈핵운동과 안전을 위해 함께 해온 시민사회와 지역주민, 전문가, 월성1호기 수명연장무효소송 원고인단, 대리인단 등의 노력이 만든 소중한 결실이다”며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이어 “월성 1호기는 설계 수명 30년이 다했으나 1년의 수명 연장을 신청해 주민들의 반대가 거셌고, 허가도 받기 전에 설비부터 교체하는 등 원자력계의 잘못된 관행이 이어졌다”며 “2015년 수명 연장 심사 당시 최신 안전기술 기준 미적용 등 안전성 미확보에 대한 지적이 있었지만 원안위는 수명 연장 승인을 강행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회의는 “이에 시민들은 2166명의 소송인단을 조직해 월성 1호기 수명 연장 허가 무효소송을 제기했고, 2017년 2월 서울행정법원에서 수명 연장 처분 취소 판결을 이끌어냈다”면서도 “아직 넘어야 할 문제들이 많이 산적해있다”고 말했다.

회의는 “영광 한빛 핵발전소 1·2호기도 건설된 지 각각 34·33년이 지나 노후화됐다”며 “한빛 1호기는 올해만 두 번의 화재사고가 있었고, 원자로 출력 급상승 사고를 일으키기도 했다. 한빛 2호기도 화재사고, 격납건물 철판 부식과 공극 발생 등 안전성 문제가 1호기 못지 않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노후화돼 수명이 얼마 남지 않은 불안전한 한빛 1·2호기도 영구 정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