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시진핑 주석 내년 상반기 방한 확정적”

38
시진핑 편집에디터
시진핑 편집에디터

청와대는 25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내년 상반기 중 한국 방문이 거의 확정적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년 상반기 중 시 주석이 방한하는 것이 거의 확정적인 상황”이라면서 “다만 구체적인 시기를 조율하는 과정이 남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4일 시 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에서 내년 상반기 중 가까운 시일 내에 방한해줄 것을 요청했고, 시 주석은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청와대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악화된 한중 관계의 실질적 복원을 위해서는 시 주석의 방한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시 주석의 방한은 박근혜 대통령 재임 때인 2014년 7월이후 5년 간 이뤄지지 않고 있다.

청와대는 이와함께 내년에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인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가 방문할 가능성이 크게 열려있다고 밝혔다. 내년에 시 주석과 리 총리가 잇따라 한국을 방문한다면 한반도 비핵화에도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dkka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