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수출규제 이전 회복” 아베 “당국 간 대화를 통해 풀자”

강제징용 문제 입장차만 확인

25

한중일 정상회의 참가차 중국 청두(成都)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와 관련, “일본이 취한 수출규제 조치가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돼야 한다”고 요구했고 이에 대해 아베 일본 총리는 “앞으로도 수출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베 총리가 머물고 있는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오후 2시(현지시각)부터 시작된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이 취한 수출규제 조치가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돼야 한다”며 아베 총리의 각별한 관심과 결단을 당부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전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3년 반 만에 (한·일간)수출 관리 정책 대화가 매우 유익하게 진행됐다고 들었다”며 “앞으로도 수출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자”고 말했다.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서 양 정상은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했다.

고 대변인은 다만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뤘다”며 “특히 이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고 정상 간 만남이 자주 이뤄지길 기대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의 엄중한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한일, 한미일간 긴밀한 공조와 소통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아베는 아울러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 우리 측의 계속적인 지지와 지원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도 일본 측 노력을 계속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 아베 일본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청두 세기성(世紀城) 국제회의센터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에서는 3국 협력 발전 방향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3국 정상은 한중일 정상회의를 마치고 이어진 공동 언론 발표 자리에서 한중일 3국은 “앞으로도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통해 밝혔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dkka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