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영구임대아파트 패러다임 전환’ 복지혁신 포럼 개최

아파트 주민 생활 개선 ‘늘 행복 프로젝트’ 5개 분야 발표

54
23일 광주 광산구청에서 '영구임대아파트 패러다임의 전환 생활실태 결과보고 및 광산형 복지혁신포럼'이 열리고 있다. 광주 광산구 제공 편집에디터
23일 광주 광산구청에서 '영구임대아파트 패러다임의 전환 생활실태 결과보고 및 광산형 복지혁신포럼'이 열리고 있다. 광주 광산구 제공 편집에디터

“지역사회-중심 통합적 서비스가 해결책이다. 1차 의료와 여러 사회 서비스를 통합해 주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주민이 자기 삶의 주인으로 나설 수 있도록 역량을 길러주는 협력 복지모델이 중요하다.”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는 23일 광주 광산구청에서 ‘영구임대아파트 패러다임의 전환 생활실태 결과보고 및 광산형 복지혁신포럼’을 열고 ‘공동체성 회복을 통한 의료복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제로 영구임대아파트 문제를 다뤘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는 지난 6~8월 동안 광산구청 공무원 146명이 우산동 2개 영구임대아파트 2263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생활실태 전수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전문가와 함께 아파트 의료·돌봄·주거·일자리 문제 해법과 정책 마련을 논의했다. 이번에 광산구가 진행한 공직자 중심 영구임대아파트 생활실태 전수조사는 전국 최초로 실시된 사례다.

손명동 광주여대 교수의 실태조사 결과보고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 주민 중 1인 가구 비율은 69.8%로, 주민 최대 관심사는 건강 44.8%, 경제 43.6% 순이었다. 우울증을 호소하거나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는 주민은 각각 51.1%, 25.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이형하 광주여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토론이 진행됐다. 이 교수는 영구임대아파트 주민의 1차 의료를 위한 광산구의 마을주치의 제도 기획을 환영하며 시민 참여가 중시되는 보건의료체계 구축과 고비용 저효율 의료구조 개혁 등을 강조했다.

나아가 주민건강리더를 조합원으로 하는 협동조합 방식의 의료문제 해법을 발표했으며, 이웃 건강문제를 건강리더들이 해결할 경우 포상으로 지역화폐를 제공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패널로 참가한 황정하 전남대 교수는 ‘사회복지서비스 전달체계 방안 연구’ 발표에서 민관 통합사례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황 교수는 “내년부터 보건복지부에서 사회보장 특별지원구역 사업을 실시한다. 공간 단위에 사회적 자원을 투입하는 사회보장특구 지정을 (영구임대아파트에) 광산구가 적극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임성규 주택관리공단 대표이사는 “광산구가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과 연결해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협업·융합 구조를 완성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산구는 이날 ‘존중과 품격이 있는 삶’을 비전으로 한 ‘영구임대아파트 늘 행복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프로젝트 세부사업으로는 주치의제도 도입, 돌봄센터 설치, 일터 제공, 하우스 개선, 공동체 활성화 등이다.

김삼호 구청장은 “영구임대아파트 실태조사와 정책을 비롯해 광산구는 그동안 대한민국 복지를 선도해왔다”라며 “복지 분야에서 아직 시도하지 않은 것, 부족한 점 등을 공직자들과 함께 발로 뛰어 찾아내 시행·확대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