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모텔 방화 사건 1명 더 숨져… 피의자 구속

사망자 총 3명… "도주 우려 있다" 영장 발부

66

지난 22일 발생해 총 33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모텔 방화사건의 사망자가 기존 2명에서 3명으로 늘었다. 피의자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광주 북부경찰은 24일 오후 중태로 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투숙객 A(47)씨가 숨졌다고 밝혔다.

화재 당일 현장에서 숨진 B(49)씨와 병원에서 치료 중 숨진 C(22)씨에 이은 세 번째 사망자다.

이로써 인명피해는 투숙객 49명 중 ‘3명 사망, 7명 중상, 23명 경상(총 33명 사상)’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중상자 중 생명이 위중했던 환자는 위험한 고비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현주건조물 방화치사상 혐의를 받는 피의자 김모(39)씨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법원은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 우려가 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일 경찰에 의해 긴급체포된 A씨는 방화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범죄심리분석관·경찰 조사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진술만 반복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최근 수년 간 지역 모 오피스텔에서 은둔 생활을 했으며, 현재까지 정신장애 진단을 받은 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범행 전날부터 환청을 들었다”는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신감정 시행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진술의 신빙성이 크지 않은 만큼 보강조사를 통해 구체적인 범행 동기 파악에 주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