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 블랙아이스 사고 예방장치 선보인다

방걸원 교수팀 'IoT 결빙 감지장치' 개발

147
광주대 IT자동차학과 방걸원 교수. 광주대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대 IT자동차학과 방걸원 교수. 광주대 제공 편집에디터

최근 ‘블랙아이스’로 인한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광주의 한 대학 연구팀이 예방 장치를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방걸원 광주대 IT자동차학과 교수는 23일 “블랙아이스 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IoT 결빙 감지장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원을 받아 ㈜인정보기술과 공동 개발한 IoT 결빙 감지장치는 도로의 노면온도와 기온, 습도, 기압, 강수량 등을 측정하는 도로 기상측정 장치와 측정된 데이터를 LTE 무선통신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서버에 전송하는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측정된 결과를 토대로 노면의 결빙 가능성과 상태 등이 도출돼 도로 관리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으며, 모바일을 통해 노면 상태까지 확인 가능하다.

방 교수팀은 IoT 결빙 감지장치를 블랙아이스 상습구간에 설치해 후방 전광판에 노면 상태 정보를 알려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사전 제설, 사고 예방을 비롯해 제설 관련 장비와 시설의 연결, 스마트 유지관리 기초 마련, 도로 결빙 정보 모바일앱 제공 등도 가능해진다.

이번 감지장치 개발로 지난 2016년 방 교수팀이 선보여 호남고속도로와 광주대구고속도로, 순천완주고속도로에서 사용 중인 시스템 ‘결빙 알리미’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켰다.

방 교수는 “이번 감지장치는 지역사회의 산학 협력을 통해 인정보기술 소프트웨어와 우리의 하드웨어가 합쳐진 산물”이라며 “취약구간에 대한 입체적 관리가 가능해져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시각화된 기상정보로 신속·정확한 상황 판단이 가능해 관리성 향상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