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벤처투자규모 3.8조 돌파…전년比 22%↑

중기부·벤처협회 집계

15

올해 1~11월 벤처투자 규모가 3조8000억원을 넘어서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23일 올해 1~11월 벤처투자액이 3조8115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벤처투자액은 지난해 1~11월 3조1241억원에 비해 22% 증가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 투자가 1조5996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2276억원) 대비 30.3% 늘었다.

분야별로는 웨어러블기기 등 스마트 헬스케어가 574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공유경제(2526억원), 인공지능(1891억원), 핀테크(1163억원)가 뒤를 이었다.

창업 7년 이내 모험투자가 75.2%로 많았다. 업종별로는 생명공학이 가장 큰 비중(26.8%)을 차지했다. 1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기업도 60개사로, 지난해 같은 기간 53개사보다 7개(13.2%) 증가했다.

한편, 벤처펀드 결성액은 3조179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조4418억원에 비해 소폭 감소했다. 이는 올해 일부 기관투자자들의 벤처펀드 결성 계획이 지연된 데 따른 것으로 중기부는 설명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