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 완료

36만 1959포대…태풍피해 벼 2만 4963포대도 전량 매입

148

해남군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이 지난 20일 완료됐다.

23일 해남군에 따르면 올해 매입량은 산물벼 3만 3521포대, 친환경벼 9,000포대, 건조벼 31만 9438포대 등 총 36만 1959포대/40kg이다. 특히 농가 손실을 최소화하고, 저품질 쌀의 시중 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태풍피해를 입은 벼에 대해서도 희망물량인 2만 4963포대/30kg를 전량 매입했다.

올해는 잦은 태풍 등으로 일조량 부족 및 벼 도복피해 등이 발생해 건조 벼 특등비율이 21%(6만 6643포대)로 지난해보다 21% 감소했고 1등 비율은 73%(23만 1684포대)로 16% 증가했다.

공공비축미곡과 태풍 피해 벼 매입가격은 2019년 수확기(10~12월 25일)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벼로 환산한 가격을 기준으로 결정된다.

농가에는 수매한 즉시 공공비축미곡은 3만원(1포대/40kg), 태풍 피해 벼는 2만원(1포대/30kg)의 중간정산금을 먼저 지급했으며, 최종 정산금은 매입가격이 결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할 예정이다.

한편 명현관 해남군수와 김광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해남사무소장은 매입기간 동안 14개 읍면 수매현장을 방문해 농업인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현장 행정도 함께 펼쳤다.

 해남=전연수 기자 ysjun@jnilbo.com
해남=전연수 기자 ysjun@jnilbo.com
해남=전연수 기자 ysju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