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어획물 15톤 축소’ 중국어선 2척 나포

24

목포해양경찰은 고의로 어획량을 축소 기재한 혐의(제한조건 위반)로 중국대련 선적 198톤급 쌍타망어선 A호 등 2척을 나포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 어선은 전날 오후 7시30분께 신안군 가거도 남서쪽 60㎞ 해상에서 총 삼치 등 잡어 24.45톤 포획하고도 조업일지에는 8.8톤으로 15.65톤을 축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중 양국어선의 조업조건 및 입어절차 규칙에 따라 허가를 받은 중국어선은 한국수역에서 조업한 조업현황 등을 조업일지에 성실히 작성해야 한다.

중국어선은 해경 단속요원들이 중국어선 어창에 보관된 어획물을 측정해 얼음 무게를 제외한 어획량과 조업일지와의 차이를 확인하자 축소 기재한 혐의를 시인했다.

목포해경은 불법조업 중국어선을 대상으로 해상 현장조사를 진행해 허위로 작성한 조업일지를 정정하고, 담보금을 납부하면 석방시킬 예정이다.

목포=이주홍 기자 a994471@hanmail.net